홈 > 해외동향 > 기타뉴스
해외동향 > 기타뉴스 2019.09.04 12:00 / 블록미디어

비트멕스 평균 레버리지 25배까지 급증…투기성 투자 우려 높아

[뉴욕=박재형 특파원]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멕스(Bitmex)의 평균 레버리지 비율이 2019년 들어 25배까지 급증해 트레이더들의 투기성 거래가 우려할 정도의 수준이라고 3일(현지시간) 비인크립토가 보도했다. 시장 분석가 제이콥 캔필드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현재까지 비트멕스에서 청산된 단기 포지션이 50억 달러, 장기 포지션은 9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실제로 비트멕스에 예치된 자금의 총액은 약 5억 4천만 달러로, 올해 평균 레버러지 포지션 비율이 25배를 기록했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기사 내용 중 일부를 발췌한 것입니다. 기사 전문은 해당 URL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블록미디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