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국내동향 > 정책이슈
국내동향 > 정책이슈 2019.11.12 13:30 / 블록미디어

금융위 “스테이블 코인, ‘글로벌 리스크 모니터링’ 체계 필요”

[블록미디어 문정은 기자] 금융위원회가 금융안정위원회(FSB) 총회에서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국제 공조 필요성을 언급했다. 금융위원회는 최훈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이 7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금융안정위원회(FSB) 총회에 참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총회에서는 ‘스테이블 코인’ 동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번 FSB 총회에서는 일반 암호화폐와 다르게 ‘스테이블 코인’이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과 다양한 금융서비스와 결합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FSB는 이러한 특성을 반영한 리스크 모니터링 체계를 마련하는 한편 국제적 차원의 규제와 감독방안에 대해 검토할 계획이다.

[본 기사는 블록미디어와 콘텐츠 제휴를 통해 코이니스타에서 기사 내용 중 일부를 발췌한 것입니다. 기사 전문은 해당 URL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블록미디어>

| |